학원마을
  
작성일 : 11-01-10 17:21
서울 자율형공립고도 일부학교 미달!

최근 서울시내 자율형사립고의 대규모 미달 사태에 이어 자율형공립고에서도
미달학교가 지난해보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.
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달 20~22일 진행된 2011학년도 서울지역 일반계고와
자율형공립고의 원서접수 결과 지난해에 미달된 학교는 1곳이었으나.
자율형공립고 17개교 중 3곳이 정원을 채우지 못하였다.
지난해에 미달된 학교는 1곳이었다.
특히 서울 북부 한 학교는 지난해 40여명 미달로 한 학급이 줄어든 데 이어
올해에도 30여명이 미달돼 추가로 학급이 감축될 것으로 보인다.
자율형공립고는 학급당 정원이 30명이며 서울시교육청은 지원율이 미달하는 공립학교에
다음해 학급 수를 감축한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.
2011학년도 서울지역 자율형공립고 17곳의 평균 경쟁률은 2.1대 1이었고 이중
11개교는 2대 1 미만으로 나타났다.
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"자율형공립고는 교육여건이 열악한 학교들을 대상으로
지정한 학교들이어서 현실적인 어려움이 있는 게 사실"이라며
 "2대 1 정도의 경쟁률도 결코 낮다고 할 수는 없다"고 말했다.





에듀우스 편집부     강기자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