학원마을
  
작성일 : 11-03-21 17:55
교육과정 개편 국·영·수의 편중 심화.

학교의 과목별 수업시수 권한을 일부(20%) 허용한 2009 개정 교육과정 시행 이후
전국 초·중학교의 국어, 영어, 수학의 ‘편중’이 심해진 것으로 조사됐다.

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는 전국 251개 중학교의 교과편성 현황을 조사한 결과
179개교(71.3%)가 올해부터 영어 수업시수를 3년간 기준시수(340시간)보다
평균 44.8시간 늘렸다고 20일 밝혔다.

수학 시수를 지난해보다 늘린 학교도 130개교(51.7%)였고, 늘어난 시수는 평균 34.3시간이었다.
국어는 20개교에서 평균 34시간 증가했다. 영·수 시수를 줄인 학교는 단 한 곳도 없었다.

국, 영,수를 제외한 나머지 과목의 수업시수는 평균 28.7∼34.6시간씩 줄었다.
한문·제2외국어 등 선택과목과 기술·가정 수업을 줄인 학교가 각각 129개(51.3%),
99개(39.4%)씩으로 가장 많았다.

초등학교 1∼2학년도 마찬가지였다. 전국 334개 초등학교를 조사한 결과
 174개교(52.1%)가 1학년 국어 수업시수를 평균 10.3시간 늘렸다.
2학년 국어 수업시수를 늘린 학교도 153개교(45.8%, 평균 10.4시간)였다.

정책개발국 부장은 “국·영·수 편중이 심해지면 선택과목과 예체능 등 비인기 과목 수업을
유지할 수 없게 돼 결국 전인교육이 불가능해진다”고 지적했다.

교과부는 “국·영·수 편중은 그간 사교육 중심으로 운영되던 해당 교과를
공교육으로 끌어들이려는 각급 학교 의지가 반영된 것이다.
예체능 과목은 정부 기준 시수를 지키도록 조치했다”고 해명했다.